[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암 치료 나이는 중요치 않아 기사의 사진

고령의 노인이 암 진단을 받으면 과연 수술을 받게 하는 것이 옳은지, 수술을 하지 않고 그냥 최소한의 통증 조절만 하는 게 옳은지 판단하기 어려워 고민하기 쉽습니다. 그런데 아무리 생존율이 낮은 암이라도 치료 시 나이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나이보다는 오히려 환자 자신의 심폐기능 등 전신 건강 상태가 더 큰 변수로 작용한다는 내용입니다.

서울대 의대 소화기내과학교실 이상협 교수팀은 2003년부터 2011년까지 9년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담도암 진단을 받은 531명을 나이에 따라 65세 미만(205명) 및 이상(326명) 그룹으로 나눈 다음 평균 생존기간을 추적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두 그룹의 평균 생존기간은 각각 15개월과 11개월로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65세 이상 그룹 환자 중 전신 상태가 비교적 양호한 가운데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은 그룹과 치료를 포기하고 최소한의 통증 조절만 한 그룹을 비교하자 각각 10개월과 3개월로 큰 차이를 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치명적인 담도암 치료에도 나이는 그리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뜻입니다.

이 교수는 “담도암과 같이 생존율이 낮은 암에 걸리더라도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치료를 포기하지 않으려면 무엇보다 규칙적인 운동과 균형 있는 식생활을 통해 평소 몸 상태를 잘 돌보는 것이 아주 중요해 보인다”고 조언했습니다.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