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22일 해단식을 가졌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은 “오늘로 인수위 활동이 마무리되고 사흘 후면 새 정부가 출범하게 된다”며 48일간의 정권 인수 업무 종료를 공식 선언했다.

박 당선인은 서울 삼청동 인수위에서 열린 해단식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역대 어느 인수위보다 조용하게 그리고 헌신적으로 일해주신 덕분에 앞으로 새 정부가 정책을 만들어가는 데 기반 구축을 잘 다져놨다”고 평가했다. 출범 초기부터 표방한 ‘조용한 인수위’의 콘셉트에 맞게 잘 운영됐다는 자평을 내린 셈이다. 인수위 관계자들에게 “인수위가 해단되지만, 여러분 모두가 새 정부의 성공을 위해 함께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인수위 총괄간사를 맡아온 유민봉 국정기획조정분과 간사는 박 당선인에게 인수위 활동 결과를 보고했다. 유 간사는 “부처별 업무보고와 현장 방문을 통한 정책 토론회 등을 통해 현 정부의 주요 정책과 사업 현황을 파악하고 평가했다”며 미래창조과학부·해양수산부의 신설, 경제부총리제 도입 등 정부조직 개편안을 주요 성과로 소개했다. 유 간사는 “역대 인수위 중 처음으로 대선 공약 이행 계획을 수립했다”며 “326개 공약에 대한 923개 세부 이행계획을 수립했고 연도별 입법추진 계획을 작성했다”고 밝혔다.

김용준 인수위원장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국정과제보고서를 박 당선인에게 건넸다. 박 당선인은 “방금 저에게 전달해주신 새 정부의 국정과제보고서는 여러분들의 노력이 담긴 ‘새 정부 정책의 기조’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박 당선인은 “이 과제들을 기반으로 새 정부의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정책으로 실현하고, 약속을 실천하는 과정에서 예상치 못한 어려움도 많이 있을 것인데, 그럴 때마다 여기 계신 여러분께서 좋은 대안이 있다면 제안해 달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심정으로 박근혜 정부의 성공적 출발 염원하면서 인수에 필요한 업무를 수행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해단식에는 박 당선인과 인수위원, 전문·실무위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유동근 기자 dk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