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을 다룬 독립영화 ‘지슬’이 지난 14일(현지시간) 터키에서 열린 제32회 이스탄불영화제 폐막식에서 심사위원 특별언급상을 받았다고 영화제작사 자파리필름이 15일 전했다.

‘지슬’은 지난 3일 개막한 터키의 최대 영화 축제인 이스탄불영화제에서 인권영화 경쟁부문에 출품됐다. 이 부문은 본상 후보에 해당하는 국제 경쟁 부문과는 별도로 인권의 가치가 돋보이는 작품들을 초청하는 특별 경쟁 부문이다. 총 10편이 초청된 이 부문에서 ‘지슬’은 다른 경쟁작들에 비해 특히 주목받으며 심사위원 특별언급상을 받았다.

이로써 ‘지슬’은 지난 1월 말 미국 선댄스영화제 심사위원대상, 2월 프랑스 브졸 국제아시아영화제 황금수레바퀴상에 이어 세 번째로 해외 영화제에서 상을 거머쥐게 됐다.

한승주 기자 sj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