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사회] 공공장소에서 30대 남성이 자신의 생식기 일부를 칼로 자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6일 대구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0시43분쯤 대구 신천동 동대구역 광장 앞에서 김모(32)씨가 커터칼로 자신의 고환을 잘라낸 뒤 동대구역 내 매표소 쪽으로 걸어가 쓰러졌다.

김씨는 주변에 있던 시민들의 신고로 인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김씨는 출혈이 심하긴 하지만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경찰에 “어릴 때 좋지 않은 경험이 있어 자식을 낳지 않기 위해 나의 고환을 잘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의 치료가 끝나면 자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인기 기사]

▶ “세 살부터 고아원에서…” 17살 김군의 거짓말

▶ [단독] “자신 있으면 맞짱 뜨든가”…남양유업 직원 폭언 영상

▶ 로스쿨 갓 졸업한 수습 변호사 월급이 고작…

▶ “딱 걸렸네” 김희정, 인사청탁 문자메시지 포착

▶ [단독] 한글 명기 ‘데톨’로 샤워하다 고환이 벌겋게…왜?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