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의 장사정포와 갱도 진지를 서울 인근에서도 타격할 수 있는 ‘스파이스’급 정밀 유도폭탄을 도입키로 했다고 9일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지난달 26일 열린 합동참모회의에서 사거리 60㎞의 2000파운드급 중거리 정밀 유도폭탄을 도입키로 했다”며 “현재 공군이 사용하고 있는 합동정밀직격탄(JDAM)보다 사거리가 길어 서울 이남에서도 북한의 장사정포와 갱도를 공격할 수 있다”고 밝혔다. JDAM의 사거리는 25㎞ 정도다.

스파이스급으로 알려진 이 폭탄은 위성항법장치(GPS) 교란이 감지되면 관성항법장치(INS)를 이용하기 때문에 GPS 교란의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현수 군사전문기자 hs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