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여대생 청부살인 사건’ 범인 윤모(68·여)씨의 허위·과장 진단서 작성 의혹을 받고 있는 주치의의 근무 병원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김석우)는 13일 오전 9시부터 약 9시간 동안 서울 신촌동 세브란스병원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윤씨는 2002년 자신의 사위와 이종사촌 관계인 하모(당시 22세)씨의 관계를 불륜으로 의심해 하씨를 청부살해한 혐의로 기소됐고 2004년 대법원에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세브란스병원의 주치의였던 박모 교수가 윤씨에 대해 유방암, 파킨슨병 등을 진단하면서 윤씨는 2007년 형 집행이 정지됐고 최근까지 다섯 차례 이를 연장했다.

검찰은 지난달 21일 형집행정지 처분을 취소하고 윤씨를 서울 남부구치소에 재수감했다.

하씨의 가족은 지난 4월 윤씨가 환자 행세를 하며 세브란스병원 호화병실에서 지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허위·과장 진단서 작성 혐의로 박 교수를 검찰에 고발했다.

연세대 의대도 이날 오전 박 교수에 대한 1차 교내 윤리위원회를 열었다. 10명 이내의 교내 인사로 구성된 윤리위는 박 교수를 상대로 윤씨에게 진단서를 발급한 경위 등을 확인했다. 대학 관계자는 “허위·과장된 진단서라는 결론이 나오면 인사위원회를 소집해 징계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김미나 기자 min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