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시의황홀


To laugh often and much;

To win the respect of intelligent people and the affection of children;

To earn the appreciation of honest critics and endure the betrayal of false friends;

To appreciate beauty,

To find the best in others,

To leave the world a bit better, whether by a healthy child, a garden patch or a redeemed social condition;

To know even one life has breathed easier because you have lived.

This is to have succeeded.

에머슨(Ralph Waldo Emerson·1803~1882)

자주 그리고 많이 웃는 것

현명한 사람들의 존경과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는 것

정직한 비평가들의 칭찬을 받고 거짓된 친구의 배반을 참아내는 것

아름다움을 즐기고

타인의 좋은 점을 찾아내는 것

건강한 아이를 낳고 화단을 가꾸거나 잘못된 것들을 바로잡아 세상을 조금 더 살기 좋게 만드는 것

당신이 있어 한 생명의 호흡이 좀 더 편했다는 것을 아는 것

이것이 성공이다.


시인의 성공론은 서점에 진열돼 있는 처세술 서적과는 내용이 다르다. 맨 먼저 ‘자주 그리고 많이 웃는 것’을 꼽은 것부터가 그렇다.

약간 어려운 부분도 있다. 정직한 비평가의 칭찬을 받거나 친구의 배반을 참아내는 것 등은 어렵다.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는 것도 쉽지 않다. 예수께서도 “마음을 돌이켜서 어린이들과 같이 되지 않으면 하늘나라에 들어가지 못할 것”(마태복음 18장 3절)이라고 제자들에게 가르쳤다.

그러나 여기에 제시돼 있는 것을 전부 해야만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영시 마지막 문장이 단수로 구성돼 있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에머슨이 첫 문장에서 말하는 대로 여기에 있는 것을 하나만이라도 자주 하는 것, 그리고 가능한 많이 하는 것. 그것이 성공이다.임순만 논설위원실장

[인기 기사]

▶ “여자는 애 낳아 주잖아”… 종편 황당·억지 신세계女 뭇매

▶ 네이마르 환상 중거리 슛… 일 본 축구 눈물

▶ 김예림 티저 영상 선정성 논란 …“핫팬츠도 아닌 속옷은 좀 야해”

▶ “이게 세이프? 김병현 보복! ”… 박근영 심판 오심 와글와글

▶ “박지성 김사랑 9월 L호텔 결 혼” 루머 확산…소속사 “거짓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