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의 풍경-‘14人(in) 체홉’] 예술  앞에  늙음은  없다 기사의 사진

연극이 끝난 뒤 사람들은 모두 떠났다. 불 꺼진 극장, 이곳에 남아 어둠을 견디는 퇴물 배우는 말한다. “나이 일흔이면 다른 사람들은 새벽예배를 다니고 죽음을 준비하는데, 나는…. 아아! 욕지거리에, 술 취한 면상에, 이런 어릿광대 옷이라니….”

퇴락한 노배우의 이야기를 담은 러시아 작가 안톤 체호프의 단막극 ‘백조의 노래’의 한 장면이다. 50년 동안 무대에서 늙어간 이 배우는 영광스런 박수갈채를 추억하기도, 아픈 사랑을 떠올리기도, 보잘것없는 현재의 모습을 탓하기도 하며 밤을 지새운다.

이 극에 힘을 불어넣는 주인공은 연극배우 박정자(71·사진 왼쪽). 배역과 하나가 된 듯한 그의 몸짓은 25분짜리 짧은 무대에 긴 여운을 남긴다. 본인에겐 고단하고 남루한 삶이었지만 진정으로 빛났던 노배우의 무대. 우아한 자태를 위해 물 밑에서 끊임없이 발버둥치다가 죽을 때 딱 한 번 아름다운 천상의 소리로 운다는 백조의 삶을 저변에 깔고 있다.

연극 ‘14人(in) 체홉’은 ‘백조의 노래’를 포함한 체호프의 단막극 다섯 편을 세 편씩 번갈아 올리는 옴니버스 형식의 공연. 총 14명의 배우가 출연한다. 7월 7일까지 서울 동빙고동 프로젝트박스 시야.

한승주 문화생활부 차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