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사회]강원도 동해안권 경제자유구역청은 사업부지 분양 단가 최소화, 신속한 절차 지원, 지구별 특성화 등을 경제자유구역 조기 활성화 기본 방향으로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계획에 따르면 경제자유구역 내 옥계지구의 낙풍천과 주변도로 정비사업을 국비로 추진, 산업단지 조성비용을 낮춰 분양단가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도는 낙풍천 정비 사업비 13억원과 각 지구 도로 확·포장 사업비 90억원 지원을 최근 정부에 요청했다.

또 공장설립 관련 인허가의 신속한 처리를 위한 ‘사이버 공장설립 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종합민원실을 경제자유구역 안에 설치해 안정적인 기업활동과 신속한 민원처리를 보장키로 했다.

경제자유구역 투자업체의 영업활동 지원을 위해 동해 북평지구와 구정·망상지구에는 글로벌 물류단지와 동해안 해양관광 레저·힐링지구 조성 등을 각각 추진한다. 강릉 옥계지구에는 고기능 비철금속 소재·부품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정부 등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선택과 집중을 통한 산업 육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동해=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