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자동가입되던 휴대전화 소액결제 9월부터 가입자 동의해야 서비스


9월부터는 신규 가입자가 명시적으로 동의한 경우에만 휴대전화 소액결제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용자도 모르게 소액결제로 돈을 빼가는 ‘스미싱’ 피해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전화결제산업협회는 17일 ‘통신과금서비스 안전결제 협의체’ 회의에서 이 같은 이용자 보호 정책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통사들은 8월 중으로 관련 약관을 변경할 예정이다.

현재 휴대전화 소액결제는 통신서비스에 가입할 때 자동으로 가입되는 기본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다. 때문에 이용자가 한도나 이용 가능 여부 등을 모른 채 스미싱 수법으로 피해를 입는 경우가 발생해 왔다.

현재 스미싱 피해 관련 민원은 통신사-결제대행사-콘텐츠제공사 간의 핫라인 구축으로 보상체계를 구축했으며, 피해 건수의 80% 이상이 보상 완료됐다고 미래부는 밝혔다.

이동통신사는 올해 6월부터 1년 이상 휴대전화 소액결제를 사용하지 않은 휴면이용자 1210만명의 소액결제 서비스를 차단했다.

이런 자구 노력으로 스미싱 피해는 올 1월 총 8197건(피해금액 5억7000만원)에서 5월에는 총 1326건(피해금액 9천2000만원)으로 현저하게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