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이 있는 아침] 빛의  여정 기사의 사진

하동철(1942∼2006) 전 서울대 미대 교수는 빛을 주제로 평생 한 길을 걸었다. 어린 시절, 언덕 너머에서 귀가하는 어머니를 기다리던 기억 속의 따뜻한 햇볕을 캔버스에 옮겼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상여에 비친 햇빛도 화폭에 담았다. 기억속의 빛, 마음속의 빛을 붓질하기 위해 작가는 50년 넘게 빛의 조형원리를 탐구했다. 직선을 수직으로 겹쳐 그림으로써 빛줄기가 위에서 쏟아져내리는 것처럼 보이게 했다.

짧은 선을 일정한 간격으로 교차시켜 화면에 공간구조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또 물감을 머금은 실을 튕겨 화면에 흔적을 남기는 작업 등을 통해 캔버스에 빛을 은은하게 구현했다. 그런 노력으로 1986년 한국 작가로는 처음 이탈리아 베니스비엔날레에 초대되기도 했다. 국내외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친 그는 한국 현대 추상미술사에 한 획을 그었다. 빛이 따스하게 스며드는 작품에서 희망의 이미지를 느낄 수 있다.

이광형 선임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