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의 500만 아르바이트 노동자를 위한 국내 첫 ‘알바 노동조합’이 등장했다.

비정규직 아르바이트 종사자 단체 ‘알바연대’는 7일 고용노동부 서울서부지청에서 노동조합 설립 신고증을 발급 받았다.

알바노조 구교현 준비위원장은 “국내 아르바이트 노동자가 500만명으로 추산되는데 그동안의 활동은 노동환경 실태 조사나 진정 등 사후 대처에 머물렀다”며 “노조 설립으로 노동 3권인 단결권과 단체교섭권, 단체행동권을 보장받을 버팀목이 생긴 셈”이라고 말했다. 알바노조는 전국 단위 노조이며 아직 민주노총이나 한국노총 등 상급단체에는 가입하지 않았다.

아르바이트 노동자라면 모두 노조에 가입할 수 있다. 설립 신고 당시 조합원은 10명으로 과외 대학생, 카페 종업원 등 아르바이트 종사자들이다. 알바노조는 전국에 분산돼 도움받기 어려웠던 아르바이트 노동자들에게 노동자의 권리를 알리고 아르바이트 일자리가 무차별적으로 생겨나는 구조를 바꾸기 위한 운동도 펼칠 계획이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