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결혼예정 여친, 결혼후 교회일 손 떼라는데…

[박종순 목사의 신앙상담] 결혼예정 여친, 결혼후 교회일 손 떼라는데… 기사의 사진

Q : 3년 넘게 교제 중인 여자친구는 무교에다 교회 가는 것도 싫어했는데, 저와 교제하면서 저를 따라 교회에 출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신앙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결혼을 하더라도 성가대와 주일학교 교사 등의 일은 절대 하지 말라며 반대합니다. 저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A : 결혼은 하나님이 인간에게 주신 큰 축복입니다. 그리고 철저한 질서가 결혼의 근간을 이루고 있습니다. 그것은 아담과 하와, 즉 남자와 여자가 한 몸을 이루고 사랑하고 돕는 배필이 되도록 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은 이 질서를 파괴하거나 혼잡하게 하는 것을 경계하셨습니다. 동성 간의 결혼이 문제가 되는 것은 하나님의 창조질서와 결혼질서를 깨트리는 행위이기 때문입니다. 결혼은 남편과 아내의 관계로 끝나지 않고 결혼 후 조성될 가족공동체와 직결됩니다. 자녀를 낳고 대를 이어가야 하기 때문에 남편과 아내의 문제만으로 끝나지 않습니다.

결혼에 필요한 조건은 수를 셀 수 없을 만큼 다양하고 많습니다. 예를 들면 가정배경, 건강, 경제적 능력, 학벌, 사람됨, 장래성 등입니다. 그러나 이 모든 조건이 100% 충족된 결혼은 없습니다. 부족한 미완의 조건들을 서로 채우고 보완해나가는 것이 결혼의 예술이고 묘미이기도 합니다.

결혼 조건이나 환경 조건은 가변차선과 같습니다. 재벌가의 막내여서 결혼했는데 몰락할 수도 있고, 권력실세의 딸이어서 결혼했는데 하루아침에 무너질 수도 있습니다. 외견상 좋은 조건을 갖춘 상대여서 결혼했는데 정작 함께 살아가면서 부정적 면면이 드러나 헤어져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결혼하라. 그대는 후회할 것이다. 결혼하지 말라. 그대는 후회할 것이다”라는 철인의 말이 떠오릅니다. 거기다 기독교인은 신앙이라는 조건이 추가됩니다. 교제 중인 여친이 남자의 매력에 끌려 교회를 드나들긴 하지만 결혼도 하기 전에 남자의 신앙생활이나 교회생활을 견제하려 든다면 문제가 심각합니다. 물론 극적인 변화를 기대할 수도 있겠지만 그게 쉬운 일이 아닙니다. 부부생활에서 가장 큰 걸림돌이 신앙문제라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물론 두 가지 가능성은 열려 있습니다. 여자가 남자의 뒤를 따라 깊은 신앙과 교회 섬김의 자리로 나서는 길이 있습니다. 쉽지 않을 것입니다. 다른 가능성은 여친의 요구를 수용하고 가정을 이룬 뒤 자신의 교회생활 수위를 조정하는 길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 경우 신앙이 자라고 아내의 변화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결혼보다 가정보다 더 소중한 것은 하나님과의 관계입니다. 심사숙고하고 결정하시기 바랍니다.

●신앙생활 중 궁금한 점을 jj46923@gmail.com으로 보내주십시오.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가 상담해 드립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