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는 평생 10∼15%, 여자는 15∼20%가 우울증을 앓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최근 우울증에 따른 자살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각되고 있다. 하지만 정신과에 가기를 두려워하고 질환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숨기는 경우가 많다. 정신질환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 적극적인 치료를 막고 질환을 앓는 이들을 자괴감에 빠지게 만들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몸이 아픈 것에 대해서는 관대한 시선을 보내면서도 정신질환에 대해서는 부정적이고 꺼림칙한 시선을 보낸다. 육체보다 정신을 우위에 두고 우선시하는 게 만물의 영장인 사람이다. 그럼에도 우리는 정신적 치료엔 등한시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한국인 10명 중 3명이 평생에 한 번 이상 정신진단을 받는다. 하지만 정신질환 환자를 차별하고 죄악시하는 풍조는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 정신질환을 가진 사람들도 적절한 치료와 주변의 도움을 받는다면 일상생활과 생산활동이 가능하다.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 해소를 통해 더불어 사는 사회, 함께 나누는 아름다운 사회가 이뤄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최일걸(전주시 완산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