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즐감스포츠

[즐감 스포츠] 진정한 MVP는 차우찬


지난 1일 삼성과 두산의 한국시리즈 7차전을 끝으로 올 시즌 프로야구는 막을 내렸다. 한 해 동안 일희일비했던 팬들은 아쉬움 속에 내년을 기약해야겠다. 특히 포스트시즌 사상 가장 많은 16게임을 소화했던 두산의 팬들은 한동안 ‘가을야구앓이’로 후유증을 겪지 않을까.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삼성 박한이가 선정됐지만 기자의 입장에서 우승의 숨은 주역으로 삼성 왼손 롱릴리프 차우찬을 꼽고 싶다. 박한이가 타자로서 우승에 가장 큰 기여를 한 것은 맞지만 마운드에서 ‘상머슴’ 노릇을 한 선수가 바로 차우찬이기 때문이다. 삼성은 한국시리즈에서 무려 4경기의 선발 투수가 조기에 무너지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삼성 류중일 감독은 이럴 경우에 대비해 선발급 투수 1명을 뒤에 대기시켜 놓는 소위 ‘1+1’ 작전으로 마운드 운영을 하겠다고 공표했었다. 선발이 무너지자 차우찬은 한국시리즈에서 5경기나 마운드에 올라 12⅔이닝 2실점으로 역투했다. 특히 4차전에서 선발 배영수가 1⅓이닝 2실점으로 조기 강판하자 마운드에 올라 6⅓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선발이나 다름없는 사력을 다한 100구였다. 7차전에서도 3번째 투수로 나와 1⅓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도왔다. 우승이 확정된 후 류 감독이 수훈선수로 가장 먼저 차우찬을 꼽은 것은 물론이다.

서완석 국장기자 wssu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