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은 7일 “차기 대통령 선거에 나갈 생각이 없다”면서 “서울시정에 전념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관훈클럽이 서울 프레스센터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연 토론회에서 대통령 선거 유력 주자이기 때문에 초청했다고 소개하자 “대선 후보가 아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년 서울시장 선거와 관련, “결론적으로 지는 한이 있더라도 원칙대로 서울시정을 잘 돌봐 시장으로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얻는 데 전념하는 것이 저에게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무소속 안철수 의원에게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 진 빚을 어떻게 갚을 것이냐’는 질문에 “서울시정을 잘 펴서 시를 업그레이드하고 행복을 가져다준다면 갚는 게 된다”면서 “지금도 신뢰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답했다.

안 의원이 추진 중인 신당과 관련해선 “안 의원과 정당을 달리한다 해도 더 큰 차원에서 협력하는 방안도 있다”며 “정당이 이념과 목표가 있기는 하지만 정당을 넘어 협력하고 단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정부가 헌법재판소에 통합진보당 해산심판 청구서를 제출한 데 대해 “사법부의 판단이 진행 중인 상태에서 그 판단을 보고 결정했어도 된다고 본다”면서 “정부가 좀 더 신중했어야 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운영과 관련해서는 “국무회의 때 보면 늘 진지하고 진중한데 그게 한 나라를 책임지는 지도자의 가장 중요한 덕목이 아닌가 싶다”면서 “지난 대선 공약을 보면서 유사한 비전을 많이 갖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약속과 철학이 잘 실현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무상보육과 관련한 정부와의 대립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와 국회가 80%를 서울시가 부담하도록 일방적으로 결정한 무상보육 정책에 대해 상생의 방안이 없는지 토론하기 위해 경제부총리를 한 번 만나자고 요청했는데 만나주지 않았다”면서 “국민과 좀 더 소통하는 정부가 됐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문재인 의원을 치켜세우기도 했다. ‘민주당이 반 총장을 영입하면 적극 도와줄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국제사회에서 리더십을 제대로 보여주시고 한국의 위상을 높이신 분이다. 충분히 자격 있는 분”이라고 밝혔다. 문 의원에 대해서도 “나름의 미래 비전 철학이나 통찰력을 갖고 있는 분”이라고 평가했다.

박 시장은 종북 인터넷 매체로 알려진 자주민보 폐간 절차와 관련, “문화체육관광부에 유권해석을 구한 결과 발행 목적이 반복적으로 현저히 신문법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했고, 시 등록 심의위원회의 자문에서도 취소 심판을 청구하는 것으로 의결됐다”고 말했다.

최정욱 기자 jw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