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났다. 해마다 이때쯤이면 해방감에 들뜬 청소년들의 탈선문제가 걱정이다. 주변의 유혹에 빠지기 쉽다. 이에 학교마다 대책을 세우긴 하지만 한계가 있다. 청소년 선도단체와 경찰이 긴밀한 공조체제를 이뤄 학생들에 대한 지도가 잘 이루어져야 한다.

예년의 경우를 보면 수능을 끝낸 청소년들에 대해 너무 무관심한 기성세대의 태도가 문제다. 간섭과 통제에서 벗어난 아이들은 고삐가 풀린 듯하다. 음주·흡연은 예사이고 거리에서 추태를 부린다. 사고 싶은 물건을 아무 거리낌 없이 사들이기도 한다. 그렇지만 한마디 훈계도 없이 피해가거나 방관하는 어른들을 바라볼 때 안타깝다.

수능 이후의 청소년 문제를 학교와 경찰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교외지도교사·학교운영위원회·청소년선도단체가 합심해 탈선을 예방하고 지도하는 데 보다 많은 관심과 지원을 쏟아야 한다. 학교에서도 교양·대학진로·예절·독서·각종 자격증 따기 등을 지도해 아이들이 하는 일 없이 헛되게 시간을 보내지 않도록 해야 한다.

우정렬(부산시 중구·교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