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들이 본격적으로 신입생 유치를 위해 홍보전을 벌이고 있다. 구조조정과 통폐합이 단행되고 취업난이 가중되면서 대학들의 차별화가 심해지고 있다. 물론 우수한 학생을 유치하고 정원을 채우기 위한 전략은 필요하다. 하지만 이제 한국의 대학들도 세계 유수의 대학과 경쟁을 해야 한다. 단순히 학생을 유치하기 위해 과장되고 실속 없는 홍보만 할 것이 아니라 대학 자체의 내실을 기하고 특성화를 하지 않으면 안 된다.

절반밖에 되지 않는 법정교수를 확보하고 실험실습 기자재를 확충하며 도서관 좌석과 장서 수 확보 및 장학금 확대, 기업맞춤형 교육 도입 등을 통해 타 대학보다 우수한 교육환경 여건을 갖춰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대학들이 이런 내실을 다지기보다는 단순한 홍보활동이나 하고 콘서트나 선물 등 형식적이고 외형적인 면에 치우치고 있어 안타깝다. 오히려 학과를 특성화하고 보다 자상한 입시요강, 졸업 후 취업과 진로 등 진정으로 수험생들에게 유익하고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설명회를 가져야 한다. 대학들은 시설과 환경, 제반 교육여건이 나쁘면 도태된다는 적자생존의 원리를 명심해야 할 것이다.

우향화(서울시 강남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