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7회 한국기독교문화예술대상 수상자 발표… 주님의 영광 위해 헌신한 5개 부문 얼굴들

제7회 한국기독교문화예술대상 수상자 발표… 주님의 영광 위해 헌신한 5개 부문 얼굴들 기사의 사진

사단법인 한국기독교문화예술원(이사장 이상열 목사)이 주최하는 ‘2013년 제7회 한국기독교문화예술대상’ 수상자가 확정됐다.

수상자는 문학부문 박영률 목사, 방송 및 연극부문에 탤런트 윤유선·신국, 음악부문 김석균 찬양선교사, 농어촌사역자 부문에 민병위 목사가 각각 선정됐다.

심사위원장 김기원 목사는 “문화예술원은 해당분야 달란트를 갖고 주님의 영광을 위해 헌신해 온 문화선교사들을 격려해 왔다”며 “금년에도 각 분야별 수상자들을 면밀하게 선정, 신망과 덕망을 갖춘 기독예술문화 전문분야 중진들을 위촉해 공정한 심사 끝에 5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박영률 목사는 대형집회 기획과 대학에서의 후진양성, 시·수필 등 작품 활동, 그리고 한국문학의 발전을 위한 신인발굴사업 등 다방면에 걸쳐 한국문학 저변확대에 노력해 왔다.

연극부문 신국 장로는 선이 굵고 내면성 있는 연기로 작품의 완성도를 높여온 개성 있는 연기자로서 ‘허준’을 비롯 ‘왕건’, ‘상도’, ‘야인시대’, ‘대장금’ 등에 출연한 바 있다.

방송부문 윤유선은 아역탤런트 출신으로 ‘굿닥터’에서 시온(주원 분)의 생모역으로 애통한 모정의 심정을 표현하는 등 명연기를 펼쳐 왔다.

음악부문 김석균 찬양선교사는 복음성가 최대의 작곡가로 한국의 복음성가 1세대라고 할 수 있는 최미, 김민식, 이광희, 손영진 등과 다윗과 요나단 등이 모두 그의 곡을 불렀다.

농어촌 사역부문 민병위 목사는 목양의 길 중 18년 동안 농어촌교회에서 복음을 전파해왔다. 농어촌 사역자의 전형적인 모델로 평가되고 있다.

2002년 시작된 문화예술대상은 그동안 현길언·유승우 등 문학인, 임동진·정영숙·차인표 등 탤런트와 윤학원·김두완 등 음악인들을 비롯 한국 문화계를 이끄는 크리스천 인사들이 수상했다. 시상식은 29일 오전 11시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다.

김무정 선임기자 k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