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에 차가 포화상태다. 1가구 1자동차 시대를 넘어 한 집이 여러 대의 차량을 소유하기도 한다. 넘쳐나는 차량을 수용할 수 있는 주차공간 확보가 필요하다. 하지만 주차시설 부족으로 인해 크고 작은 문제가 발생한다. 간혹 주차 문제로 아웃 간에 다투기도 하고 심지어 주먹다짐을 하기도 한다.

편도 1차로 변두리 외곽도로의 경우엔 더욱 심각한 상황이 벌어진다. 심야시간에 보도까지 점유한 무질서한 주차 차량으로 통행인들이 위험한 차도로 다닐 수밖에 없다. 교통사고의 위험성은 상대적으로 크게 늘어나게 된다. 부산 서구 아미동 부산대학병원 사거리에서 사하구 감천동 감천고개로 이어지는 편도 1차로 변두리 산복도로가 대표적인 곳이다.

무분별한 주차질서는 공영주차장 부족으로 인한 구조적인 문제가 가장 크다. 하지만 운전자들도 의식을 바꿔야 한다. 도로변에 주차 할 수밖에 없는 사정이라면 보행자들이 길 가장자리나 보도를 안전하게 걸을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한다. 주차난이라는 고질적인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선 남을 탓하지 말고 나부터 솔선하는 자세가 절실하다.

손영구(부산시 강서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