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사회] 그동안 쌀이 일본을 거쳐 한국으로 전파됐다는 통설이었으나 경기도 고양 가와지볍씨의 발견으로 쌀이 한국을 거쳐 일본으로 전해졌다는 것이 입증하는 세미나가 열렸다..

고양시 4일 킨텍스에서 고양600년 기념 ‘고양 가와지볍씨와 아시아 쌀농사의 조명’ 국제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5000년 전 고양 가와지볍씨를 중심으로 한국과 중국, 일본의 학자들이 각국의 벼농사의 기원에 대해 발제하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세미나는 가와지볍씨를 발굴한 충북대학교 이융조 교수의 ‘고양 가와지볍씨의 발굴과 농경사적 의미’에 대한 기조발제에 이어 충북문화재연구원 김정희 팀장의 ‘고양 가와지 유적의 규소체분석과 의미’, 원광대학교 안승모 교수의 ‘가와지볍씨와 점토대토기 단계의 벼농사’, 세종대학교 최정필 교수의 ‘초기 한반도 농경문화의 전개과정’에 대한 국내 연구진의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어 중국 호남성문물고고연구소 웬쟈롱 소장의 ‘중국 쌀농사의 기업과 확산’, 중국 농업과학기술대학 장주종 교수의 ‘중국 농업기원과 조기 발전의 동태 비교’, 일본 구마모토대학 오바타 히로키 교수의 ‘일본 선사시대 재배식물과 벼농사의 시작’에 대한 발제가 이어져 3국의 벼농사의 기원과 고양 가와지볍씨의 위상이 심층적으로 조명됐다.

세미나에 참석한 신용하 서울대 명예교수는 동아시아에서 최초로 벼농사를 지은 한강 하류의 사람들이 한강문명을 이루는 근원이 됐다는 주장을 펼쳐 관심을 모았다.

고양 가와지볍씨는 20년 전 고양 일산신시가지 개발 당시 고양시의 가와지마을에서 발굴된 볍씨로 미국 베타연구소의 연도측정 결과 5000년 전의 볍씨임이 확인돼 학계의 이목을 끌었었다.

고양=국민일보 쿠키뉴스 정수익 기자 sag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