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celebrate myself, and sing myself,

And what I assume you shall assume,

For every atom belonging to me as good belongs to you.

I loafe and invite my soul,

I lean and loafe at my ease observing a spear of summer grass.

My tongue, every atom of my blood, form’d from this soil, this air,

Born here of parents born here from parents the same, and their parents the same,

I, now thirty-seven years old in perfect health begin,

Hoping to cease not till death.

월트 휘트먼 (Walt Whitman 1819∼1892)

나는 나 자신을 찬양하고, 노래한다

내가 그러하듯 당신도 그럴 것이다

내게 있는 모든 원자를 당신도 갖고 있을 테니까.

나는 빈둥거리면서 내 영혼을 불러낸다

나는 기대어 편안하게 여름풀의 싹을 살펴본다

나의 혀, 내 피 속의 원자, 그 모든 것이 이 흙과 공기에서 생겼다

여기서 부모에게서 태어났고 부모도 마찬가지, 또 부모의 부모도 그렇다

나, 이제 37세, 더할 나위 없는 건강함으로 시작한다

죽을 때까지 그침 없기를 바라며.


‘미국 자유시의 아버지’로 불리는 월트 휘트먼. 그는 가정형편이 어려워 11세 때 학교를 그만두고 일을 하면서 시를 썼다. 1855년에 첫 시집 ‘풀잎(Leaves of Grass)’을 출간했을 때 반응은 대단했다. 이전 시인들의 작품들과는 달리 휘트먼의 시는 자유분방했고, 한편으로는 인간을 사랑하는 정신이 넘쳐흐르기 때문이었다. 그의 자유분방함은 많은 논란을 낳았으나 결국 미국 현대시의 새로운 흐름이 되었다.

소개한 ‘나 자신의 노래’는 ‘풀잎’의 첫머리에 실린 52편의 연작 중 첫 번째 작품(부분)이다. 건방지게 자신을 예찬하는 데다 외설적 표현들이 섞여 있어 출판사가 출판을 거부하기까지 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나 자신을 찬양하는 것, 당신도 당신 자신을 찬양하리라는 것, 그래서 이 시는 나와 당신의 ‘공존의 노래’라는 평을 얻는다. 그런 건강함으로 시작해 52편을 달린다.

임순만 논설위원실장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