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크리스마스다.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며 가족과 함께 지내는 날이다.

일부 사람들은 술을 마시며 거리를 흥청망청 돌아다니거나 유흥가에서 시간을 보낸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 주변에는 고아원, 양로원, 독거노인, 소년소녀 가장 등 소외된 사람들이 많다. 이들을 생각하며 시간을 내어 방문해 위로하거나 조그만 선물이라도 전달해 준다면 훈훈하고 따뜻한 사회가 될 수 있다.

그동안 국민소득이 매우 증가했지만 상대적으로 이기주의가 확산되고 이웃을 돌아보는 풍토가 쇠퇴했다. 과거에는 이웃사촌이라 하여 비록 가까운 친인척이 아니라도 서로 나누어 먹고 어려운 일이 생기면 도와주는 미풍양속이 있었다. 하지만 요즘은 바로 옆집이라도 대화가 없다. 그러다보니 어렵고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해 관심조차 없다. 크리스마스가 겹치는 연말에는 나의 행복만 추구할 게 아니다. 더불어 살아가는 마음으로 불우하고 외로운 이웃들을 위해 성금도 내고 이들을 찾아가 위로도 하자. 자그마한 선물이라도 전달하자. 사회단체나 기관이 이런 일에 앞장서 주길 기대한다.

최남이(부산시 사상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