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가 민항기 제작국가에 진입하게 됐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제작한 4인승 항공기 KC-100(나라온)이 국내 민간 항공기로는 처음으로 정부 인증을 받았다.

국토교통부는 한국항공우주산업을 대상으로 3차례 품질시스템 평가를 한 결과 법적 요건을 충족해 ‘제작증명서’를 발급했다고 30일 밝혔다. 제작증명서는 항공기 제조업체가 관련기준에 적합하게 항공기를 만들 수 있는 기술·설비·인력·품질관리체계 등을 갖췄는지를 검증해 발급하는 서류다. 이런 검증 과정을 항공기 제작인증이라고 한다. 이제껏 국내에서 시험용 민간 항공기가 개발된 적은 여러 차례 있었지만 정부 인증을 받은 적은 없었다. 정부 인증을 받아 생산한 민간 항공기는 나라온이 처음이다. 정부가 안전성을 확인한 것으로 수출도 가능하다.

나라온은 앞서 지난 3월 구조·강도·성능 등이 기준대로 설계됐다는 형식인증을 받았다. 항공기 형식인증에 이어 제작사 제작인증까지 받게 된 것이다. 나라온은 최대 이륙중량 1633㎏의 4인승 단발 피스톤 프로펠러기다. 최대 시속 389㎞, 최대 비행거리 1850㎞로 일본 전 지역과 대만, 중국 중부 지방까지 날 수 있다.

김찬희 기자 ch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