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책과 길] 사회는 왜 여성에게 육아 의무 떠맡겼나… 여성 삶 고찰 책 두 권

[책과 길] 사회는 왜 여성에게 육아 의무 떠맡겼나… 여성 삶 고찰 책 두 권 기사의 사진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을 앞두고 또다시 온 나라가 들썩이기 시작했다. 쉽게 찾아볼 수 없는 ‘민족의 대이동’으로 남자들 역시 운전하느라 피곤하다고 투덜댄다. 하지만 뭐니뭐니해도 명절의 최대 ‘희생자’는 여자다. 엄마란 이름으로, 며느리란 이름으로 온갖 음식 준비에 손님맞이까지 도맡는 여성에게 명절은 가족의 참의미를 확인하는 날이기 보다 연중 최고로 피곤한 날 중 하나로 전락해 버렸다. “그래도 엄마라면, 그 정도는 거뜬히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글쎄, 엄마라고 태어날 때부터 ‘자기희생의 DNA’를 품고 태어난 건 아니란다. ‘모성’과 ‘자기 인생’, ‘자아실현’과 ‘가사노동’ 사이에서 갈등하며 살아온 여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모성애의 발명/엘리자베트 벡 게른스하임/알마

책은 2006년 초 독일에서 출생률 저하를 놓고 벌어진 ‘살벌한 풍경’ 소개로 시작한다. 당시 슈피겔은 ‘모두가 자기 자신만을 위해 산다: 아이들의 감소는 어떻게 이기주의자들의 사회를 만드는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출산파업’, ‘임신파업’, ‘결혼파업’을 통해 생물학적 재난이 생겼고, 이는 곧 사회적 재난으로 이어지리란 비극적 전망을 다뤘다. 이후 독일은 ‘후손 부족 체질’이라는 병을 앓고 있다거나 소멸해가는 나라라는 식의 표현이 신문 지상을 장식했다.

독일 에를랑겐-뉘른베르크대 사회학 교수인 저자는 이를 계기로 여성의 역할 논쟁이 다시 불붙는 것을 보면서 출생률 저하 문제의 본질을 파고들어 간다.

사실 우리가 당연하게 여기는 모성상은 인류 역사를 놓고 보면 지극히 짧은 시기에 이뤄졌다. 근대 이전 시대에 자녀는 가족경제를 위한 노동력이었기에 여성의 출산은 당연한 것이었지만, 그렇다고 해서 출산과 양육에만 매달릴 수 있는 것 또한 아니었다. 당시 건강한 성인 여성은 그 자체로 가치 있는 노동력이었기 때문이다.

근대가 되면서 상황이 달라진다. 계몽주의 확산에 따라 ‘개인으로서의 아동’이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여성에게 양육의 의무가 새롭게 부여됐다. 인간의 본성도 양육과 교육을 통해 개선될 수 있다는 생각이 퍼지면서 여성에게 이 역할을 떠맡기게 된 것이다. 저자는 “새로운 성 역할은 임의로 생겨난 것이 아니라 새로이 부상하는 산업사회의 토대에 속하는 것”이라며 “남성과 여성의 양극화된 인생행로는 산업 사회 내부의 건설 계획 일부”라고 꼬집는다.

이 과정에서 18∼19세기 어머니로서의 여성, 자녀들을 위해 희생하는 여자를 칭송하는 분위기가 생겨났다. 우리가 아는 당시의 위대한 문인과 철학자들이 쓴 글을 읽다 보면 은근히 화가 날 정도다. “남자의 행복이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의미하며, 여성의 행복이란 남성이 원하는 것을 뜻한다.”(프리드리히 니체) 이런 표현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등장한다.

여성들이 서서히 ‘나만의 인생’에 눈을 뜨고 ‘한 줌의 자유’를 요구하면서 출생률 저하는 본격화된다. 저자는 출생률 감소가 집중적으로 일어났던 두 시기, 즉 19세기 말과 1965년 이후의 상황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본다. 미국 백인의 평균 자녀수는 1800년 7.4명에서 1900년 3.56명으로 확 줄었다. 여성이 자신을 인격체로 의식하면서, 스스로 생식력을 통제하게 된 결과다.

1950∼60년대 가족 전성시대를 맞이하는 듯하며 늘었던 출생률은 65년 이후 줄곧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여성이 높은 수준의 교육을 받고, 자아실현은 물론 자본력을 제공하는 직업 노동을 포기할 수 없는 현실 속에서 ‘아이를 낳는 것=모험’이 됐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학교에 늦게 등교하고 낮에 일찍 하교하는 한, 언제 어디서나 항상 존재하는 어머니가 신화로 미화되고 직장이 있는 어머니들이 냉혹한 어머니로 낙인찍히는 한, 아버지들이 가사에 참여할 자세를 거의 보이지 않고 육아휴직이 전적으로 여성에게 맡겨지는 한, 아이를 가진다는 것은 여성에게 위험을 의미한다.”

이런 현실에서 젊은 여성들에게 ‘여성으로서의 사명’을 들이대며 출산을 요구하는 것이 효과를 거둘 리 만무하다. 결국 여성의 출산에 대한 의지를 높이기 위해서는 ‘보다 평등해지는 길’밖에 없다는 게 저자의 결론이다. 여성이 자식(어쨌든 타인이다)을 위한 삶만이 아니라 자신의 삶에 대한 기대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가정 안에서 남녀 관계가 평등해질 때 비로소 출생률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이재원 옮김.

혁명의 영점/실비아 페데리치/갈무리

아쉽게도 국내 서적 중 이 분야에서 눈에 띄는 책은 많지 않다. 한국 페미니즘 운동의 쇠락은 일반인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여성 담론을 다룬 책의 ‘실종’ 사태로 이어진 듯하다.

번역서 중에는 지난 연말 소개된 ‘혁명의 영점’이 흥미롭다. 이 책은 가사 노동의 가치와 의미를 혁명적으로 재해석한다. 가사 노동에 임금을 지불하라는 급진적인 여성주의 운동을 전개해 온 실비아 페데리치 교수가 그간의 연구를 집대성했다. 가사 노동력을 재생산하는 ‘재생산노동’으로 규정한 그는 재생산노동의 최종 수혜자인 자본가를 대신해 국가가 가사노동자들에게 임금을 지급하라는 주장을 펼친다. 또 공동주택 등을 이용해 지역이나 마을 단위에서 가사 및 돌봄 노동을 공동화할 수 있다고 역설한다. 황성원 옮김.

김나래 기자 nar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