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 사회] 서울 용산구는 법률, 세무, 건축, 노무, 부동산, 특허 등 6개 분야 전문가로부터 1대 1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전문가 무료 상담실’을 본격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상담에는 법률 9명, 건축 11명, 노무 2명 등 분야별 전문가 33명이 참여하며, 11일부터 실시된다. 법률·건축 분야는 화요일, 세무·노무 분야는 수요일, 부동산·특허 분야는 목요일 오후 3∼5시에 각각 운영된다.

구민 생활과 관련된 행정·민사·형사·가사 사건이나 시·구의 행정처분과 관련된 법률 상담 및 해석, 지방세·건축·부동산·특허 등 생활 전반에 관련된 내용이면 상담이 가능하다.

전문가들은 또한 상담일지에 내용을 기록하고, 행정처분의 위법 또는 부당함이 발견될 경우 관련 부서 및 기관에 서면으로 알려줘 이를 시정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전문가 무료 상담실은 구청 본관 4층에 있다. 이용을 희망하는 구민과 관내 사업자 등은 전화(02-2199-6520)나 방문을 통해 상담 일시를 사전 예약하면 된다.

성장현 구청장은 “구민 생활과 관련된 법률 등 6개 분야를 망라한 전문가 무료 상담실은 우리 구가 유일하다”며 “생활 속 각종 법률문제에 대한 구민들의 어려움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최정욱 기자 jwcho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