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은 초·중·고교생들의 졸업시즌이다. 이 시기만 되면 학생들은 마음을 다잡지 못하고 해방된 듯한 행동을 하기 일쑤다. 이에 따라 경찰청이 올해부터 졸업식에서 강압적인 뒤풀이를 할 경우에 처벌한다고 한다. 뒤풀이 참석을 강요받을 땐 학교 전담경찰관에게 신고하면 된다. 경찰은 학교주변 순찰을 강화하여 옷을 벗기고 알몸 상태로 뛰게 하거나 단체기합을 주고 뒤풀이 명목으로 돈을 빼앗는 행위 등을 집중 단속한다.

특히 속칭 ‘졸업빵’에 대한 사전 방지 작업도 강화한다. 예를 들면 졸업식 직전 학교 인근에서 학생이 까나리액젓이나 계란, 밀가루 등을 다량 구입하는 행위를 차단할 방침이다.

이제는 졸업식 문화가 바뀔 때가 되었다. 이를 위해 경찰·학교·사회단체·학부모 등 모두의 협력이 필요하다. ‘이미 지난 과거를 바꾸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과거에서 배우는 것은 가능하다’는 옛말이 있다. 잘못된 관습은 과감히 버리고 미래를 향해 새로운 각오를 다지는 기회의 장이 되어야 한다. 올해는 희망이 가득 차고 품격 넘치는 졸업식을 많이 봤으면 좋겠다.

김도연(전남 영암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