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속의 샘] 법대로 하라 기사의 사진

영화 변호인의 관객 수가 1100만을 넘어섰다. 숨 가쁠 정도로 종래 우리 영화사의 대기록들을 모조리 갈아 치웠다. 확실히 그것은 신드롬이었다.

영화의 위력은 스크린을 넘어 현실에도 영향을 주었다. ‘국민이 국가다’라는 말이 유행어처럼 회자되었고, 부추를 팍팍 넣은 돼지국밥이 서울사람들에게도 그다지 낯설지 않은 음식이 되었다. 실제 피해자는 지금은 고인이 된 변호인에게 쓴 감사편지를 언론사에 보냈다. 그런가 하면 부림 사건이라 명명된 공안 조작 사건이 긴 세월을 지나 다시 이슈로 떠올랐고, 재심에서 무죄 판결이 내려졌다.

평가는 극과 극으로 엇갈린다. 그것은 영화가 노무현이라는 특정 인물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기 때문이다. 감독은 자막을 통해 사실이 아니라 ‘허구’임을 역설하고 있지만, 관객들에게 이 자막은 오히려 ‘사실’임을 강조하는 장치로 받아들여진 모양이다. 극찬하는 쪽이건 혹평하는 쪽이건 영화가 허구임에는 눈곱만큼도 관심이 없다. 시작하기도 전에 허구임을 명백히 공언했음에도, 그 노력이 허무하리만치 영화는 노무현을 환기시켰다. 아니 감독은 이를 노린 건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감독의 주문대로 ‘노무현’이란 이름 석 자를 지우고 하나의 허구로 이 영화를 바라볼 필요가 있다. 그럴 때 이 영화는 좌우의 색깔론에서 벗어나 분명한 뼈대를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변호인이란 영화의 뼈대는 사실 지극히 간단하다. 순진한 법지상주의 변호사가 무법의 현실을 향해 날리는 교과서적인 저항이다.

변호사 송우석은 공민교육의 가르침에 충실한 삶을 살아온 전형적인 인물이다. 헌법에서 공언한 대로 대한민국은 국민이 주인인 나라이고, 누구나 합법의 테두리 내에서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나라이다. 성실히 살면 누구나 행복을 누릴 수 있는 나라이다. 그는 이 사실을 한 순간도 의심해본 일이 없다.

그는 법을 어기는 일이 아니라면 창피해 보이는 일도 가리지 않았다. 변변한 뒷배 하나 없는 고졸 출신 변호사에게 출세와 명예는 어차피 자신과 상관없는 세계였다. 열심히 돈을 벌어 단란한 가정을 꾸려 나가는 것. 그것이 그가 아는 유일한 행복이었고, 삶의 목표였다. 사회정의는 이미 온 누리에 넘치고 있었고, 법조인의 고상한 자존심은 굳이 중요하지 않았다.

동료 변호사들의 조롱과 비난, 자신의 영역에 침입해온 경쟁자를 몰아내려는 등기사들의 시위도 아랑곳없다. 가난하게 살아온 꽉 막힌 모범생이 세상에 내세울 무기는 오직 ‘법’ 하나뿐이었다. 정의로운 사회에서 합법적으로 돈을 벌겠다는데 무엇이 문제인가? 이 융통성 없는 법가는 사무실 앞에서 시위하는 사람들을 향해 창문을 열고 일갈한다. 법대로 하라.

듣기에 따라 몹시 매정하고 거북한 이 말은 돈맛 들인 속물 변호사의 똥배짱이 아니다. 우리 사회의 법치를 철저히 믿는 그의 소신이다. 친구인 기자가 시위하는 학생들을 가리키며 눈 좀 뜨고 살라는 충고를 던졌을 때에도 송우석은 우스웠다. 그들은 법치사회의 근간을 흔드는 문제아일 뿐이고, 공부하기 싫어하는 게으른 부적응자일 뿐이었다. 건전한 법가 송우석은 TV속의 시위대에 일갈한다. 법대로 하라.

그랬던 송우석이 대학생들을 변호한 것은 그의 신념과 인생관이 일시에 180도 변했기 때문이 아니다. 법이 공권력에 의해 파괴되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했기 때문이다. 그의 변호는 사법기관으로서 자해행위를 하는 것에 대한 법가로서의 항변이다. ‘상을 받아 마땅한 청년들’에게 고문으로 허위 자백을 받은 것, 허위 사실을 날조하고 증거를 조작한 것, 나라의 주인인 국민의 인권을 짓밟은 것. 이 모든 게 법 정신을 기만하고 헌법을 훼손한 명백한 불법 행위이다. 우직한 법가 송우석은 법정에서 일갈한다. 법대로 하라.

조선조의 난신(亂臣) 중 정순붕(鄭順朋)이란 인물이 있다. 그의 아들이 기인 정북창(鄭北窓)이다. 민간의 전설은 말한다. 정순붕이 조정을 피비린내로 물들이자, 정북창은 서가의 모든 책을 마당에 끌어내 불태우고 주색에 파묻혀 살았다. 명민한 아들이 방탕의 길로 접어들자 정순붕은 호되게 꾸짖었다. 정북창은 불같이 노한 아버지 앞에서 대답했다. “책 속에 성현 말씀도 있고 나라의 법도 있지만, 지금 아버지를 보니 아무짝에도 쓸모없습니다. 썩은 내 진동하는 세상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저는 썩은 선비입니다. 아무짝에도 못 쓰는 책들을 불태우고, 썩은 선비를 파묻고 있는 중입니다.”

전설 속 정북창의 분서갱유(焚書坑儒)는 나약한 유가적 지식인의 저항이다. 자조적이고 퇴행적이다. 위선적 현실의 중심에 아버지가 있었기 때문이리라. 변호인 송우석은 달랐다. 책을 불태우지 않았다. 위악에 자신을 파묻지도 않았다. 대신 온몸으로 법전을 끌어안고 당당히 현실로 뛰어들었다. 그리고 외쳤다. 법대로 하라.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의 문장을 피를 토하듯 외치던 송우석. 그를 찬양하거나 논죄할 필요 없다. 말마따나 법대로 하자.

이규필(성균관대 대동문화연구원 책임연구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