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경주 마우나오션리조트 체육관 붕괴사고로 숨진 여학생의 유족이 보상금을 학교에 장학금으로 기탁키로 했다.

부산외국어대학은 고(故) 고혜륜(19·아랍어학과)양의 부모가 24일 오후 총장실을 찾아 이 같은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고양의 아버지 고계석씨는 “혜륜이의 소중한 꿈과 희망을 생각할 때 이 돈(보상금)을 어떻게 써야 할지 고민했고, 가족들과 논의를 한 결과 혜륜이처럼 꿈을 갖고 있을 동기생을 위해 쓰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며 “부산외대가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장학금을 써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고양의 가족은 모두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울산지역 한 교회에 출석하고 있으며 아버지 고씨는 장로, 어머니 신정순씨는 권사로 알려졌다. 또 고양도 평소 ‘무슬림 사회에 기독교를 선교하기 위해 아랍어학과에 지원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교계 관계자들은 고양이 세계 복음화의 주역이 되기 위한 비전을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가족들은 “장학금이 이러한 목적으로 쓰였으면 좋겠다”면서 “장학금을 조성하고 남는 돈은 세계의 어렵고 교육이 필요한 나라의 아이들을 위해 쓰겠다”고 말했다.

부산외대는 장학금이 기탁 목적에 맞게 쓰이도록 다음 주 중 고양의 부모와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해린 부산외대 총장은 “혜륜이가 생전 꿈꿨던 생각과 비전에 맞게 쓰일 수 있도록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는 곳에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족들은 이날 학교를 방문하기 전 고양의 사망신고를 동사무소에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