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찌개 끓일 때 거품 꼭 걷어내야 할까? 기사의 사진

찌개나 국을 끓이면 거품이 생깁니다. 그 거품을 그대로 두면 보기에 좋지 않고 국물 맛도 텁텁해진다는 이유로 걷어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심지어 식품첨가물 MSG를 덜 먹기 위해서라도 제거해야 한다고 말하는 이도 있습니다.

찌개가 팔팔 끓을 때 생기는 거품, 과연 걷어내야 할까요, 그대로 둬야 할까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몇 해 전 이에 대한 답을 내놓은 적이 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끓어 넘치는 경우만 아니라면 굳이 걷어내지 않아도 된다’는 것입니다.

식약처에 따르면 찌개나 국을 끓일 때 발생하는 거품 성분은 대부분 음식 재료나 양념 등에서 나오는 단백질과 녹말이랍니다. 말하자면 물에 녹지 않는 불용성 유기물질이 끓을 때 떠오르는 것입니다. 예컨대 고기를 넣은 찌개에는 고기 속 핏물이 응고되거나 고기 부스러기가 엉킨 부유물이, 생선찌개에는 생선 내장이나 껍질에 묻은 핏물 또는 단백질 성분이, 된장찌개의 경우엔 된장의 주성분인 콩의 단백질 성분이 응고돼 각각 거품으로 떠오른 것이라고 볼 수 있다는 얘깁니다. 물론 고춧가루 등 양념이 이들과 엉겨붙어 위로 뜰 수도 있습니다.

결국 찌개나 국 끓일 때 생기는 거품은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나 불순물이 아니므로 굳이 걷어낼 필요가 없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거품도 일종의 찌개 내용물이니 먹어도 괜찮다는 뜻입니다.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