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人터뷰] ‘한국 천재소년’ 김웅용 교수의 다시찾은 행복 기사의 사진

“천재는 만물박사가 아니라 한우물 파는 사람”

1960년대 우리나라를 떠들썩하게 했던 천재 소년 김웅용이 평범한 사람으로 돌아와 대학교수가 됐다. IQ 210으로 동시대 어린이들을 열등의식에 빠지게 했던 그는 네 살 때 4개 국어를 하고 다섯 살 때 일본 후지 TV에 출연해 도쿄대 교수가 낸 미적분 문제를 풀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여덟 살 때는 미국항공우주국(NASA)에서 연구원 생활을 했다. 그러나 너무 어린 시절의 해외 생활은 천재를 꽤나 힘들게 했나 보다. 미국 생활에 적응하지 못한 그는 국내로 유턴해 뒤늦게 검정고시를 거쳐 대학생활을 시작했다. 충북대학교 토목공학과 81학번인 그는 모교에서 석·박사를 학위를 받은 뒤 여러 대학에서 시간강사를 하다 충북도시개발공사 사업처장을 거쳐 의정부에 있는 4년제 신한대학교 교양학부 교수로 최근 임용돼 다시 한번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17일 연구실에서 만난 그는 무척 쾌활해 보였지만 과거 이야기는 피했다. 그러나 영재교육관에 대해 물어보지 않을 수는 없었다.

-우선 우리나라 영재교육에 대해 한마디 한다면.

“솔직히 교육전문가가 아니라 잘 모르지만 이것 하나만은 확실하게 말할 수 있다. 천재란 것이 모든 것을 잘하는 것은 아니란 말이다. 모든 것을 다 잘해야 하는 우리나라 교육 현실에서는 천재가 나오기 힘들다. 정부가 상위 5%에 대한 영재교육의 폭을 넓혀 10%의 아이들에게 영재교육을 시키겠다고 발표했는데 영재교육을 하면 그 애가 저절로 영재가 될까. 아이가 어떤 특성을 갖고 있는지 제대로 파악하고 거기에 맞게 개발하는 것이 진짜 영재교육이라고 본다.”

-우리나라 교육현실에 대해 불만이 많은 모양인데.

“15년 동안 대학에서 강의하면서 보니까 학생들이 깊이 공부할 생각을 하지 않는 것 같았다. 90점만 넘으면 A학점을 주니 100점 받을 생각을 하지 않는 것 같다. 100점과 85점을 받는 학생보다 두 과목 모두 90점 받는 학생이 장학금도 타고 높은 평가를 받는다. 이런 식으로 하면 안 된다. 95점 이상부터 100점까지는 1점을 더 받으려면 엄청난 노력이 따라야 한다. 그걸 뭉뚱그려 90점 이상이면 A학점 주는 것은 자제돼야 한다.”

-자녀들은 공부를 잘하는가. 부인은 어디서 만났나.

“자식들이 공부를 잘하냐고 사람들이 곧잘 물어본다. 아들이 둘인데 첫째는 운동을 좋아하고 둘째는 예능에 관심이 많다. 자기들이 원하는 것을 시키고 싶다. 첫째가 청주에서 고등학교 다니는데 서울에 올라오지 않으려 해서 그냥 놔뒀다. 집사람은 대학시절 만났다.” 그는 신한대학교에 근무하지만 아직 집을 못 구해 원룸에서 혼자 살며 주말에 부인과 아이들이 있는 청주에 내려간다고 했다.

-어린시절 천재로 소문나 겪었던 일 가운데 기억나는 것은.

“사실 별로 말하고 싶지는 않다. 사람 만나기가 싫었다. 만나는 사람마다 내가 천재로 소문이 난 걸 알고 이를테면 5더하기 8은 얼마냐는 등의 질문만 해댔다. 그래서 무척 외로웠다.”

그 말을 마치면서 김 교수는 소중히 간직한 책 한 권을 캐비닛에서 조심스레 꺼내 펼쳐 보여줬다. 유일하게 한 권 남은 책이라며 언론에 처음으로 소개한다고 했다. 1966년 세 살 때 아버지가 김 교수의 시와 일기 그림 등을 담아 펴낸 ‘책속에 무엇 있나 글이 있지 글 속엔 무엇 있나 우주가 있다’라는 제목의 책이었다. 당시 휘문출판사에서 펴내 7개 국가에서 번역됐다고 한다. 표지 그림도 김 교수가 그렸다. 책 앞부분에는 한 살 때부터 세 살 때까지 그가 직접 쓴 한자와 한글이 어린아이 솜씨라고는 도저히 믿어지지 않는 달필로 적혀 있었다. 확실히 천재성이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말을 바꿔 대학교수가 된 뒤의 생활에 대해 물어봤다.

-교양학부 교수로서 구체적으로 무엇을 가르치는지.

“전공이 토목공학이다. 물리와 수학을 가르치는데 공법이나 행정학을 전공하는 학생들도 많이 수강한다. 나는 강의 첫날 학생들로부터 ‘나는 누구인가’라는 자기소개서를 받는다. 그래야 학생들이 무엇에 관심이 있는지 충분히 알 수 있다. 또 메일로 답도 해 준다. 학생들에게는 협업 정신을 많이 가르치려고 한다. 오늘날 모든 학문은 혼자서 되는 것이 없다. 여럿이서 같이 해야 한다.”

-검정고시를 거쳐 뒤늦게 대학생활을 했는데.

“나는 대학 4년을 초·중·고를 모두 경험하는 것으로 삼았다. 정상적으로 학교를 못 다녔기 때문에 그랬던 것 같다. 대학 때 친구들과 무전여행으로 진주에 가 소싸움 하는 것도 보고 수박서리도 하고 정말 즐거웠다. 3학년 때까지는 대충 공부하고 4학년 때부터 열심히 했다. 그때는 취직도 잘됐다. 요즘은 도서관이 다 차도 학생들 취업이 안 되는데 내가 다닐 때는 도서관은 텅텅 비어도 취직은 됐다.”

-토목공학 가운데 박사학위를 받은 분야는.

“이제야 말할 수 있는데 사실 4대강 개발할 때 질문 엄청 받았다. 내 전공이 교각 밑이 물에 패는 이유를 밝히는 것인데 4대강 공사 때 그런 일이 자주 있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이 분야를 연구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 그 원인이 뭔지 알고는 있었지만 당시 공사에 근무 중이어서 속 시원히 대답을 못했다. 그 원인은 교각을 강바닥 밑에 있는 바위층에 앵커를 걸어줘야 하는데 이것이 잘 안 돼 교각 밑이 파인 것이다.”

-일부 보도에는 노벨상에 도전한다고 돼 있던데.

“사실 내 입으로 그렇게 말한 적은 없다. 다만 오늘날 노벨상을 받으려면 혼자 연구해서는 안 된다. 한 분야 전문가가 평생 연구한 것을 모두 합쳐서 여러 사람이 노벨상을 받는 것이다. 혼자서 할 때보다 여러 사람이 할 때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겠는가. 실제로 천재들이 모였다는 카이스트에서 강의할 때 보니까 혼자서 과제를 푸는 학생은 두 과제를 5일 만에 하는데 두 사람이 협동하는 경우에는 이틀에 끝내더라. 이제 과학도 협업이 중요한 시대가 됐다. 평생을 바쳐 연구한 전문가들이 여러 명 모여서 노벨상을 받는 것이다. 나는 일단 제자들을 잘 가르쳐 사회에 내보내고, 하고 싶은 연구도 부지런히 할 것이다.”

김 교수는 최근 언론에 자주 노출되면서 과거의 천재 강박에서 많이 벗어난 듯했다. 한때 천재가 아니라는 등의 악성 댓글들에 시달려 속이 많이 상했다고 했다. 그는 “내가 남에게 피해 준 것이 하나도 없는데 왜 나를 공격하는지 모르겠다”며 “존경받고 노력하는 교수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신한대학교가 교내 12개 연구소를 통합해 새로 만든 경기북부개발연구원의 부장이란 직책을 받아 책임이 무겁다며 말을 끝냈다.

김웅용은 누구

IQ 210으로 세계에서 가장 똑똑한 10인 안에 든 인물이지만 너무 많은 기대를 받은 탓인지 대학시절부터는 평범한 길을 걸었다. 1998년 충북대에서 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주요 전공은 토목공학 가운데서도 수(水)공학으로 물과 관련된 연구를 주로 한다. 물 가운데서도 치수에 관심이 있으며 교각과 관련된 것에 정통하다. 박사학위를 받은 이후 한국교원대를 비롯해 수원대 한밭대 등에서 시간강사를 오래 하다 충북도시개발공사에 입사했다. 아파트 공장 도로 부지에 대한 인허가를 직접 받고 토지를 설계하는 일을 했다. 그는 보상팀장 기획팀장 사업처장 등으로 재직했으며 전국 공사 가운데 유일하게 2010년부터 4년간 연속 흑자를 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서울이 고향이고 1963년생으로 올해 만 51세. 아버지 어머니가 모두 1934년 11월 26일생으로 같은 날 같은 시(오전 5시)에 태어났다고 한다.

만난사람=박병권 논설위원 bk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