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카페] 그릇가게가 아닙니다 기사의 사진

서울 남대문시장 칼국수 가게 입구에 국수그릇이 사람 키 높이만큼 쌓여 있습니다. 이렇게 많이 팔겠다는 것인지, 이렇게 많이 팔린다는 것이지 분명치 않지만 자투리 공간을 알뜰하게 이용하고 홍보 효과도 높일 수 있어 보입니다. 홍보 문구보다 쌓여 있는 그릇이 ‘맛집’일 것이란 기대감을 줍니다.

글·사진=이동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