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엽기적인 강력 범죄가 자주 발생한다. 절도·사기 등 민생을 해치는 범죄도 잇따라 국민을 불안하게 만든다. 경찰은 범죄 예방과 범인의 조기 검거를 위한 대책 마련에 골몰하고 있지만 치안 인프라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치안 인프라를 대신해 줄 수 있는 것이 우범 지역을 24시간 감시하는 방범용 CCTV다.

하지만 그 숫자가 매우 부족하고 그나마 고장이 나 있거나 낡은 것이 많다. 노후된 기기는 화질이 선명하지 않아 제 기능을 못한다. 경찰은 이러한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지자체 및 관리업체와 합동으로 방범용 CCTV의 화질 상태를 일제히 점검하고 있다. 노후화된 기기를 파악하고 교환하여 범죄의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범지역 내의 CCTV 설치는 우리 사회에 범람하고 있는 각종 범죄를 예방하고 부족한 경찰 인력의 공백을 보강하는 효과를 준다. 관계기관들도 국민이 안전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고장 및 노후화된 CCTV를 개선하고 교체하는 사업에 적극적인 예산 지원을 해주길 기대한다.

배두희(전남 여수시)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