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행락철이다. 관광버스 여러 대가 줄지어 운행하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된다. 대열운행하는 관광버스들의 관행적인 운행은 위험천만하다. 앞 차와의 안전거리를 제대로 확보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간격을 유지하기 위해 운전자들이 속도위반과 신호위반 등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돌발상황이 발생한다면 재빨리 브레이크를 밟는다 해도 앞 차와의 간격이 좁아 연쇄 추돌사고를 일으키기 십상이다. 또 관광버스 승객들은 안전띠를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자칫 대형 인명 피해로까지 이어질 가능성도 크다. 관광버스 운전자들은 이러한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특정 휴게소를 중간 집결지로 삼아 운행하는 것이 좋다. 부득이한 상황일 때는 사전에 고속도로 순찰대에 목적지까지 에스코트 협조를 요청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다. 아이들에게 학창시절의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한 수학여행이 사고로 얼룩지는 일 없도록 학교 측도 관광버스 업체와 사전에 협의해 대열운행을 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김종욱(서울 중부경찰서 경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