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수 기자의 건강쪽지] 나잇살 쪄도 건강하면 괜찮다? 기사의 사진

‘나잇살’로 불리기도 하는 복부비만이 있어도 건강하면 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제법 많습니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상식일 뿐만 아니라 꽤 위험한 생각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바로 최근 2년간 체중이 2.8㎏ 이상 증가한 사람은 당뇨 발병을 조심해야 한다는 보고입니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코호트연구소의 유승호·장유수·정현숙 교수 연구팀은 최근 5년간 체질량지수가 25 이상으로 비만에 해당하는 만 30∼59세 성인 남녀 3만5000명의 건강상태를 조사한 자료를 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당뇨 발병은 비만도, 체중 변화 등과 밀접한 관련이 있으며, 특히 개인차가 있긴 해도 체중이 2.8㎏씩 증가할 때마다 당뇨 발병 위험이 최소 21%에서 최대 53%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승호 교수는 “나이가 들면 무엇보다 당뇨 예방을 위해 체중 조절 및 관리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유산소 운동과 함께 꾸준히 근육 운동을 병행해 기초대사율을 높여서 나잇살을 빼는 게 좋다”고 당부했습니다. 연구결과는 미국 비만학회 학술지(Obesity) 온라인판 최신호에 게재됐습니다.

이기수 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