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당선에만 혈안이 된 후보들의 이전투구식 선거운동이 유권자들을 언짢게 하고 있다.

자질과 능력을 객관적으로 검증할 수 있는 TV토론 상호질문 때도 드러내 놓고 상대방의 약점과 흠집을 들추어내기 일쑤고 색깔론과 폭로전으로 일관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부산시장과 교육감 선거 TV토론에서도 상대 후보의 약점을 원색적으로 파고들거나 미확인된 사항을 마치 사실인양 폭로하는 모습을 볼 때 과연 시정잡배들의 싸움과 무엇이 다른지 묻고 싶다. 후보들은 각자의 공약과 정책이 시민이나 구민들이 바라는 현안인지를 놓고 토론해야 하고, 재원 마련 등 실현 가능성 여부에 대해 따져야 하는데 이런 정책 경쟁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상대방의 허점이나 약점을 최대한 이용하는 저급한 선거문화는 이제 바뀌어야 한다. 성숙한 유권자들은 이제 그런 술수에 속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반사이득을 얻기 위해 상호 비방과 폭로전으로 일관한다면 정치에 대한 혐오와 불신은 더욱 심화될 수밖에 없다.

우도형(경남 창원시)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