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日극우파, 문창극 환영…아베 수첩에서 인사했나” 김한길 “하나님 욕보여” 기사의 사진
사진=김태형 선임기자, 국민일보DB
새정치민주연합의 정부를 향한 분노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문창극 총리후보자 지명과 2기 내각 발표에 대한 실망 때문이다. 안철수 새정치연합 공동대표는 문 총리후보자 선택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수첩이 아니라 아베 총리의 수첩에서 인사를 했다는 농담이 나돌고 있다”라며 “참담한 심정”이라고 했다. 김한길 공동대표도 “박근혜 대통령이 눈물을 흘리며 말했던 새로운 대한민국이 기껏 이런 것이었나”라며 “하필이면 이런 사람을 찾아내 국무총리 후보라고 국민께 내민 박 대통령 발상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연합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대한민국 국민이 가진 상식과 매우 다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분”이라며 “양식있는 일본인들의 역사관과도 아주 다른 극우 역사관을 가지고 있다”라고 했다. 그는 “일본 극우파가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의 지명을 환영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라며 “시중에는 ‘박근혜 대통령의 수첩이 아니라 아베 총리의 수첩에서 인사를 했다’는 농담도 나돌고 있다”며 참담함을 표했다.

안철수 대표는 박근혜정부 잇단 인사참사 원인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진영논리에 따른 ‘수첩인사’ 때문”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수첩인사란 자기 진영 안에서만 사람을 찾고 그 중에서도 만나본 사람, 또 그 중에서도 내 마음에 드는 인사만 고집하는 것”이라며 “그러면 당연히 쓸 수 있는 인재풀이 좁아질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그는 박 대통령에게 “대선 당시 100% 대한민국을 말하며 국민통합을 말씀하지 않았나”라며 “대한민국의 상식을 부정하는 분을 더 이상 고집하지 말라. 국민이 상처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한길 대표의 목소리도 높았다. 김 대표는 “5000만 국민 중에 문창극 후보만큼 반민족적 반역사적 반국가적 반헌법적 반통일적 반복지적 사고를 한꺼번에 가진 사람을 찾아내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반(反)이란 접두사가 붙은 표현을 무려 6개 분야나 나열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말하는 국가개조라는 것이 기껏 이런 것이었나”라며 “문창극 총리 후보의 궤변은 우리의 자랑스런 조상을 능멸하고, 함부로 하나님을 팔아 하나님을 욕보이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문창극 총리 후보는 청와대의 인사검증은 통과했을지라도 국민의 검증은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문창극 총리 후보나 김기춘 비서실장을 끝까지 고집하는 한 우리나라는 미래지향이 아닌 퇴행이, 국민통합이 아닌 국론분열이 심화될 것”이라고 했다.

마이크를 이어받은 박영선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의 2기 내각 인선 발표에 대해 “개각은 신임총리의 제청으로 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개각 발표는 반칙”이라고 강조했다. ‘칙’이란 접미사로 라임을 맞추었다. 그는 “국정 운영을 반칙으로 하는 나라에 미래가 있는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또 문창극 총리 후보자에 대해 ‘공감능력 제로’의 자질을 발견했다고 했다. 그는 “문창극 후보자는 사과할 뜻이 없다며 언론사에 법적 대응하겠다고 나서고 있다”라며 “국민들이 바라는 것이 국민화합 총리인데, 총리도 되기 전에 국민과 싸우겠다는 총리 후보자를 통해서, 우리는 국민과 공감할 수 없는 ‘공감능력 제로’라는 그러한 자질을 또 하나 발견하게 된다”고 평가했다.

스스로 “한때 신학도를 고민했을 정도로 (독실한) 기독교 신자”라고 밝힌 우원식 최고위원도 문 후보자에 대해 “이 분의 변명을 듣는 것조차 참으로 모욕적이고 능멸당하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우 최고위원은 문 총리후보자와 함께 지명된 이병기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국정원 차장으로 대선개입과 북풍공작의 주역이기도 하고,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차떼기당이라는 오명의 차떼기 주역인 분”이라며 “이런 분을 국정원장에 임명한 박 대통령이 바라는 국정원 개혁은 국민이 이해하는 개혁과는 전혀 다른 방향”이라고 말했다.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