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쿡기자] ‘장백산’ 논란… 김수현 씨, 다케시마산 생수 광고와 다른 게 뭡니까 기사의 사진
“계약 해지도 불사하겠다”던 배우 김수현이 ‘장백산’ 생수 모델 계약을 유지할 것으로 보입니다. 독도로 치면 ‘다케시마산 생수’ 광고를 유지하고 있는 셈이죠.

25일 김수현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신중에 신중을 더한 양사 간 논의 끝에 극단적인 결론을 내기 보다는 서로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맺어진 약속에 대한 책임을 다하는 것으로 입장을 정리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실상 헝다그룹의 광천수 ‘헝다빙촨’ 광고 모델 계약을 유지하겠다는 말입니다.

앞서 김수현은 전지현과 함께 수원지가 백두산의 중국 이름인 장백산으로 표기된 생수 ‘헝다빙촨’의 광고 모델로 나서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장백산이라는 명칭은 중국의 동북 공정의 일환으로 백두산이라는 우리 고유의 명칭을 부정하는 민감한 호칭이죠. 논란이 일자 김수현 측은 “광고주 측에 계약 해지 요청을 했다”며 “대한민국을 위해 거액의 위약금을 감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빠른 대처였으며, 전지현 또한 헝다빙촨 측과 원만한 합의를 유도하겠다는 공식입장을 전했죠.

그러나 결국 김수현은 모델 계약 유지로 노선을 변경했습니다. 서로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약속에 대한 책임을 다한다는 것이 명분입니다. 그러나 서로간의 신뢰와 약속에 대한 책임 이전에 김수현은 자신이 했던 말에 대한 신뢰를 깨게 됐습니다. 계약을 해지하겠다더니 여전히 계약을 유지한다고 하는데, 그저 잠깐의 민심을 달래기 위한 변명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김수현은 최근 한 인터뷰에서 “배우의 영향력을 긍정적인 곳에 사용하는 것만큼 보람된 일도 없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장백산 생수’가 과연 긍정적인 곳인지, 김수현 본인에게 묻고 싶습니다.

이은지 기자 rickonbg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