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김대중 5주기 추도식… 김정은 화환 전달 기사의 사진
사진=국민일보DB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5주기 추도식이 18일 오전 열린다.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리는 추도식은 추모위원장인 정의화 국회의장의 추도사와 김 전 대통령의 육성 영상 상영, 종교행사, 유족대표 인사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참석자들은 이어 김 전 대통령 묘역으로 이동, 헌화와 분향을 할 예정이다.

이날 추도식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 정의당 천호선 대표,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 등 여야 정당 대표를 비롯한 정치권 인사들과 유족인 이희호 여사 등이 참석한다.

이를 위해 김대중평화센터(이사장 이희호)는 5주기 추모위원회를 구성해 김석수 전 국무총리와 정 의화 의장을 각각 명예위원장 및 추모위원으로 위촉했으며, 5부 요인 등 총 600여명을 추모위원에 임명했다.

북측은 전날 오후 개성공단에서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를 통해 방북한 새정치연합 박지원 의원과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김 전 대통령 차남인 김홍업 전 의원 등에게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명의의 화환을 전달했다.

신태철 기자 tc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