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병원 학교 환아들 작품 전시회 열어 기사의 사진
서울 인사동서, 17일부터 23일까지

병원에서 힘든 투병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소아환아들이 건강을 되찾기 위한 ‘희망’을 담은 미술작품 전시회가 열린다.

삼성서울병원은 오는 23일까지 일주일간 서울 인사동 경인미술관 아틀리에관에서 특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삼성서울병원 병원학교 미술시간을 통해 환아들이 그린 작품 중 100여점이 일반에 공개된다. 출품된 작품들은 서툰 솜씨이지만 어린이들 특유의 희망이 잘 표현돼 있다.

꽃과 나무, 자연을 아름다운 색채로 표현한 그림들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가족 모두가 환한 표정으로 웃는 모습, 우주여행을 하는 모습 등 병을 이겨냈을 때 소망하는 것들도 함께 담겼다.

이러한 작품들이 힘든 치료를 견디는 와중에 나온 긍정적 에너지의 발산이라는 점에서 잔잔한 감동을 전한다.

지난 2006년 문을 연 삼성서울병원 병원학교는 지금까지 연인원 3만3000여명이 등록돼 투병 중에도 배움의 끈을 놓지 않은 환아들의 의지가 엿보이는 곳이다.

구홍회 삼성서울병원 병원학교 교장(소아청소년과 교수)은 “힘든 투병생활 중에도 밝은 얼굴로 이겨내는 모습이 그저 고맙고 대견하기만 하다”며 “간절히 원하면 이루어진다는 피그말리온 효과처럼 소아환자들이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진심어린 응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송병기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