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김성주 교수팀, 돼지와 원숭이 이종이식 성공 기사의 사진
삼성서울병원이 초급성 면역거부반응 유전자를 제거한 형질전환 돼지의 췌도를 원숭이한테 이식하는 이종(異種)췌도이식에 성공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장기이식센터 김성주(사진)·박재범 교수팀이 건국대학교 윤익진 교수(이식 기술의 개발), 서울대병원 안규리 교수(이종 이식 후 면역 모니터링) 연구팀과 함께 이종이식의 걸림돌인 초급성 면역거부반응 유전자를 제거한 형질전환 돼지의 췌도를 지난 3월 26일 원숭이에게 이식한 후 지금까지 6개월 이상 건강하게 생존시키는데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원숭이는 당뇨병으로 돼지 췌도 이식 전 혈당수치가 300이상으로 치솟아 하루 10단위 이상 인슐린 주사를 필요로 했었으나 돼지 췌도 이식 후 인슐린 주사를 거의 맞지 않고도 정상혈당을 유지 중이다.

췌도이식은 인슐린 집중 치료에도 불구하고 심각한 대사성 합병증으로 인슐린 집중 치료가 제한적인 1형 당뇨나 인슐린 집중 치료에도 혈당조절이 어려운 난치성 당뇨병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는 치료법으로, 췌장에서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도 세포를 분리하여 이식하는 방법이다. 췌도이식은 췌장 전체를 이식하는 것에 비해 시술이 쉽고 안전하며 반복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이종이식을 할 경우 인체 내에서 돼지 면역체계에 대한 항체로 인해 이식 직후 나타날 수 있는 초급성 면역거부반응으로 이식장기가 손상될 수 있는데,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면역체계의 유전자를 제거한 형질전환돼지를 이용하면 초급성거부반응을 피하여 이종 간의 이식이 가능하다.

김성주 교수는 “췌도이식에 있어 중요한 것은 충분한 수의 췌장을 확보해야 하는 것인데 사람의 췌장만을 공급받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돼지 등의 췌장을 활용한 이종 간의 이식의 기술적 안정성이 확보가 되면 충분한 췌장의 확보가 가능하여 난치성 당뇨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돼지와 원숭이 사이의 이종이식은 농촌진흥청 ‘차세대바이오그린21사업 동물바이오신약장기개발사업단’(사업단장 김남형)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급성거부반응을 일으키지 않도록 유전형질을 바꾼 돼지는 국립축산과학원 황성수 박사팀이 제공했다. 또 실험용 원숭이는 ㈜오리엔트바이오가 지원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