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박원순의 서울시, 전기차에 폭탄보조금…BMW i3, 5000만원도 안돼 기사의 사진
BMW i3
기후변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이기 위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전기차량에 대한 폭탄 지원금을 주기로 결정했다. 서울시민이 전기차를 살 경우 대당 2000만원을 서울시에서 보조한다고 2일 발표했다.

국내 시판 중인 가장 비싼 전기차량인 BMW i3의 경우 4340만원에 살 수 있다. 이정도면 BMW 차종 가운데 가장 싼 편에 속한다.

서울시는 오는 8일부터 11월12일까지 전기차량 구매에 대한 시의 보조금 지원을 받겠다고 밝혔다. 총 105대를 지원하며, 충전기 설치비도 최대 700만원까지 지원하게 된다. 105대 가운데, 일반 시민 몫은 40대이며, 국가유공자 장애인 다가구자녀에 할당된 몫은 15대, 서울시 소재 기업과 법인 및 단체엔 50대가 할당됐다.

지원 차종은 BMW의 전기차 시리즈의 베스트셀링 모델 i3를 비롯해, 한국지엠 스파크, 르노삼성 SM3 ZE, 기아의 쏘울EV와 레이EV 등 다섯 가지다.

전기차 혜택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개별소비세 최대 200만원과 함께 교육세 최고 60만원, 취득세 최대 140만원까지 세금 혜택도 있다. 구매를 원하면 신청서를 작성해 대리점에 제출하면 된다.

다음은 2014년도 전기차 출시버전 BMW i3를 소개한 영상공유사이트 유튜브의 영상



우성규 기자 mainport@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