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는 폐지하기로 했던 사회적경제과를 시민들의 요구에 따라 사실상 존치키로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오는 30일 조례규칙심의회에서 사회적경제과 존치방안을 심의한 뒤 다음 달 18일 인천시의회 상임위원회에 개편안을 상정할 예정이다.

시는 경제수도추진본부 산하의 사회적경제과의 사회적기업팀, 마을기업팀, 협동조합팀을 일자리정책과 등에 재배치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과장을 포함 12명 규모로 존치하기로 입장을 재조정했다.

사회적경제과는 고용노동부가 국비 70%를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업무를 비롯해 안전행정부가 국비 50%를 지원하는 마을기업 등을 담당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국비 1억원을 시를 거치지 않고 직접 지원하는 협동조합 등의 지원업무를 본격화하기 위해 오는 12월 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개설해 시 직영으로 운영하면서 앞으로 폭주할 사회적경제사업을 활성화하기로 했다.

성용원 시 사회적경제과장은 “현재까지는 경제수도추진본부 산하 부서 중 가장 작은 규모이지만 대부분의 사업이 국고로 진행되기 때문에 업무를 축소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내년부터는 사회적경제를 더욱 활성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