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야당의 법인세 등 추가 인상 등 이른바 ‘부자증세’ 주장에 대해 “지금은 고려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위 종합정책질의에서 통합진보당 김미희 의원의 부자증세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대체로 동의할 수 없다. 소득세와 종합부동산세 등 세금은 세율을 올린다고 느는 게 아니다”고 답했다.

최 부총리는 “세율을 내리면서 경제가 활성화하고 관련 경제 활동이 활성화해야 세금이 더 는다”고도 했다.

신창호 기자 procol@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