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선암 재발 부추기는 유전자 돌연변이형 첫 발굴 기사의 사진
폐암 중 가장 흔한 폐 선암의 재발을 부추기는 유전자 돌연변이형을 국내 의료진이 처음으로 발굴했다.

서울아산병원 암병원은 폐암센터 장세진(병리과), 김형렬(흉부외과) 교수팀이 한양의대 공구 교수, 서울대 자연과학대 백대현 교수팀과 공동으로 근치적 폐절제술을 받은 폐 선암 환자 247명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RB유전자 돌연변이가 있을 경우 재발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폐암은 조기 발견이 어렵고 재발률도 높기 때문에 암으로 사망한 사람 5명 중 1명이 폐암 환자일 정도로 국내 암 사망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폐 선암은 국내 폐암 환자 중 약 40%에 이를 정도로 흔한 암이다.

조기 폐 선암의 경우 최상의 치료는 수술로 알려져 있지만, 1기라 할지라도 10∼20%는 수술 후 재발하는 게 문제다. 하지만 의료계는 조기 폐선암이 이렇게 재발하는 이유를 잘 몰랐다. 지금까지 폐선암 재발을 예측할 수 있는 특정 바이오 마커(유전자)를 발굴하지 못했던 데다가 치료도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장 교수팀은 폐선암 1기 157명, 2기 44명, 3기 40명, 4기 6명 등 총 247명 환자에서 얻은 각각의 폐암 조직과 정상 폐 조직을 대상으로 차세대 유전체 검사법인 전체 엑솜 염기서열 분석법(WES)을 시행, 모든 유전체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폐선암의 발생과 관련이 있는 돌연변이 유전자 중 환자의 임상병리학적 정보와 통계적으로 비슷해 보이는 유전자 변이 22개를 발견할 수 있었다. 그중 16개는 모두 이번에 새롭게 발견한 변이였다.

장 교수팀은 또한 조기 폐선암 환자군(1 · 2기)에서 5년 재발률을 비교했을 때, RB유전자 돌연변이가 발견된 환자군(전체 환자군의 5.9%)이 그렇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 수술 후 재발률이 유의하게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게다가 RB유전자 변이를 가지고 있는 환자가 재발없이 지낼 확률은 20%로, RB유전자 변이가 없는 환자의 3분의1 수준에 불과했다. RB 유전자 변이가 조기 폐선암 수술 후 환자의 생존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뜻이다.

그동안 망막아세포종, 난소 상피암, 신경내분비암종 등 다른 암종의 발병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유전자로 알려져 온 RB유전자의 변이가 이렇듯 폐암의 유전자 돌연변이(driver mutation) 후보군으로 제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장 교수는 “총 247개의 폐 선암종 유전체와 정상유전체를 함께 분석한 이번 연구는 폐암 유전체 단일연구로는 최대 규모이며 유전체 연구 결과의 임상적 응용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RB 유전자 돌연변이의 발견으로 조기 폐암의 근치적 절제술 후 재발 고위험군의 분류?선별이 가능해져 적극적 치료 및 재발 예방의 길을 찾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미국 암연구학회(AACR)가 발행하는 ‘임상 암 연구’(CCR) 최신호에 게재됐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