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파 청산이 비열한가요?” 이원복 교수 만화에 불쾌한 네티즌들… 페북지기 초이스 기사의 사진
“친일파 청산주의자들을 비열한 인간으로 묘사하다니, 실망스럽습니다.”

“어릴 때 먼나라 이웃나라 많이 읽었는데. 일제 부역자들을 단죄하는데 반대하고 보수에 대한 반대를 공산주의에 대한 찬동으로 비난하다니….”

학습만화 장르의 창시자로 1000만부 이상의 경이적인 판매고를 올린 ‘먼나라 이웃나라’의 저자로 이름을 날리는 이원복(68) 덕성여대 석좌교수를 향한 네티즌들의 비난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만화 내용이 지나치게 보수 편향적이라는 비판인데요. 최근에는 특히 ‘열혈 애독자’였다는 한 독자의 평가글이 인터넷에 오르면서 이 교수를 향한 비난이 거세게 일고 있습니다. 17일 페북지기 초이스입니다.

논란은 진보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오늘의유머’ 회원 A씨가 최근 ‘이원복씨의 먼나라 이웃나라 가면 갈수록 너무 실망이 크네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습니다.

A씨는 이 교수의 만화를 캡처해 올리고 정치적으로 지나치게 보수 편향적이어서 학습만화로서는 가치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우선 ‘이원복의 세계사 산책’의 제6화 ‘이상과 현실’편을 예로 들었습니다.

이 교수는 만화에서 세상을 바꾸는 엘리트 계급 가운데 스스로 권위를 부정하고 기득권을 부정·파괴하는 자들이 있다고 비판합니다. 그 대표적인 예로 프랑스 혁명 이후의 낭만주의와 19세기 말 무정부주의, 20세기 마르크스주의 등을 거론하고 있습니다.

이 교수는 만화에서 ‘혁명에 성공한 프랑스 엘리트들은 폭력을 동반하는 무정부주의로 흐르기도 했다’거나 ‘프랑스 혁명에 자극 받아 철저한 탄압과 감시 체제를 편 오스트리아 독일 등지에선 좌절 끝에 폭력을 사용하는 무정부주의로 귀결됐다’고도 합니다.

이어 우리나라 좌파 세력도 거론되는데요. 만화에서 이 교수는 ‘20대가 넘어 사회주의를 신봉하는 자는 머리가 빈 자다’라는 카를 포퍼의 말을 인용한 뒤 ‘경제 규모 세계 12위 대한민국에서 좌파 이념을 신봉하는 이들의 현주소는?’이라는 말과 함께 ‘머리, 가슴… 어디가 빈 거야?’라는 말풍선을 넣었습니다.



A씨는 이어 같은 만화 제14화 ‘비상! 非常? 飛翔!’이라는 편에서도 이 교수가 보수주의적 정치색을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만화는 ‘2007년 1월. 대한민국은 벼랑에 서있다.’면서 시작됩니다. 2007년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하던 시기입니다.

이 교수는 ‘무능한 아마추어들의 국정 운영’이라거나 ‘이념, 계층, 빈부, 연령 등 모든 면에서 갈등이 증폭되고 리더십은 상실된 지 오래’라고 적었습니다. 또 한민족기를 그려놓고 ‘왕따클럽!’이라고 손가락질 하거나 ‘닫힌 민족주의, 우리 민족끼리에 사로잡혀 현실을 놓치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역시 같은 만화 제64화 ‘역사의 상처’편도 논란이 됐습니다. 이 교수는 ‘어느 나라나 국민들이 잊고 싶어하는 상처도 있다’면서 ‘우리에겐 일제 치하 36년간의 식민 지배 경험이 큰 역사의 상처’라고 주장합니다.

이 교수는 이어 ‘이 상처는 아물 수가 없었다’면서 그 원인으로 ‘그동안 정말 지겹게도 아픈 데를 후벼 파는 이들 때문이다. 더 이상 역사의 상처를 건드리지 말자’고 주장합니다. 말풍선으로 ‘과거사 캐기’ ‘친일 분자 색출 응징’이라는 말도 썼습니다. 즉 과거사 바로잡기 등이 잘못됐다는 주장이겠죠.




자, A씨는 만화를 올린 뒤 이 교수에 대한 자평을 적었습니다. A씨는 초등학교 때문에 ‘먼나라 이웃나라’ 열혈 애독자였다고 고백한 뒤 지금은 이 교수에 대한 실망감으로 가득하다고 적었습니다.

“초등학교 때부터 먼나라 이웃나라 유럽편 6권짜리를 달고 다닐 정도로 애독자였습니다. 매번 시간 날 때마다 읽고 또 읽고. 중고등학교 때에는 일본편, 대한민국편, 미국편 모두 구입해 읽었습니다. 그런데 대학교 때 이원복씨의 ‘가로세로 세계사’라는 책을 접하고 집어던졌습니다. 구입해서 읽은 제 자신이 부끄러웠습니다. 실망했습니다.”

A씨는 이후 이 교수가 내는 학습만화를 읽고 실망을 거듭했다고 전했습니다.

“모 일간지에 먼나라 이웃나라 중국편을 연재했을 때에도 ‘친일파 청산을 주장하는 사람들을 정부 정통성을 부정하는 비열한 인간들로 묘사하는 등 정치색을 노골적으로 드러냈습니다.”

A씨는 끝으로 “무엇보다 작가가 학습만화에 자신의 정치적 신념과 사상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건 잘못”이라면서 “그 책은 학습만화로서의 가치가 없”고 비판했습니다.

A씨의 글에 다른 네티즌들이 크게 관심을 보였습니다. 댓글이 수십개 굴비처럼 달렸는데 대체로 이 교수에게 비판적입니다.

“애들에게 절대 보여줘서는 안 되는 책이네요.”

“저 교수 가족 친인척 모두 죽이고 감방 살고 나와서 다시 마주치고 ‘그 때 일은 잊읍시다’라고 웃으면 되나요?”

이런 댓글이 쏟아졌습니다. 국내 학습만화의 최고봉을 자랑하는 신망 높은 작가가 인터넷에서 이렇게 가루가 되도록 비난을 받다니, 안타깝습니다. 보수냐 진보냐를 떠나 학습만화에 이렇게 정치적 색채가 녹아있어도 될까요?

‘친일인명사전’을 펴낸 민족문제연구소의 반응이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방학진 사무국장에게 만화를 보여드리고 의견을 구했는데 다음과 같은 답변이 왔습니다. 한 번 읽어 보세요.

“독일의회는 2000년 ‘기억 책임 미래재단’을 설립해 지금도 제2차대전 자신들이 저지른 잘못으로 인해 상처받은 사람들을 돕고 있습니다. 역사는 과거를 거울삼아 미래를 기약하자는 것인데 과거를 묻지 말라는 것은 역사왜곡의 다른 이름이죠. 특히 뉴라이트 세력은 친일의 역사를 묻어버려고 합니다. 그래서 문창극, 이인호 같은 사람을 고위직에 앉히려 안달이죠. 이원복 교수 역시 그러한 인식을 가진 분으로 보입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