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 혁신에 앞장 서고 있는 설동호 교육감 장로 됐다 기사의 사진
설동호(앞줄 좌측에서 두번째)교육감이 한몸침례교회에서 열린 안수예배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기모 객원기자
대전 한몸침례교회(담임목사 정구보·대덕구 대화동)는 기독교한국침례회 대덕지방회(회장 장원영 목사·한빛교회)주관으로 23일 목사·안수집사(호칭 장로)안수예배를 가졌다.

이날 이상인 전도사가 목사, 설동호(대전시 교육감) 집사가 안수집사를 안수받았다.

정구보 담임목사의 주례로 시작된 1부 예배는 한몸침례교회 시온성가대의 찬양에 이어 유병문(대덕지방회 증경회장·중앙침례교회 원로)목사가 ‘임직자의 바른 자세’란 제목으로 설교했다.

유 목사는 설교에서 “임직자는 하나님의 말씀을 잘 배우고, 말씀에 굳게 서야 하며, 교회 안에서 겸손한 자세로 화목하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며 “교회에서는 직분대로 은사대로 봉사하고, 마지막까지 믿음을 지키며, 충성된 종들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2부 목사·안수집사 안수식은 문은수(대덕지방회 전도부장·한사랑교회 담임)목사 이상인 전도사와 설동호 집사의 시취 과정과 결과를 보고했다.

안수위원들은 먼저 이상인 전도사에게 목사로 안수하고 성기남(대덕지방회 증경회장·현도교회 담임)목사가 안수기도를 했다.

이어 설동호 집사에게 안수위원들이 안수하고 홍석문(신탄진침례교회 담임)목사가 안수기도를 했다.

주례자 정 목사는 “오늘 안수 받은 이상인 목사와 설동호 안수집사가 기독교한국침례회에 대덕지방회에 소속된 한몸침례교회의 목사와 안수집사가 됐다”고 공포했다.

3부 ‘축하와 권면’ 순서에서 안수 받은 이상인 목사에게 이장우(대전중앙침례교회 담임·대덕구 오정동)목사가 축사를 했고, 이 욥(대전은포침례교회 담임·중구 태평동)목사가 격려사를 했다.

설동호 집사에게는 임재복(대전홀리클럽 대표회장·선창교회)장로가 축사했고, 남승재(넥스트제너레이션 대표·주가사랑하는교회 담임)목사가 격려사’를 했다.

안수식 예배는 안수 받은 이상인(한몸침례교회)목사의 축도로 마무리 했다.



대전=양기모 객원기자 yangkij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