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선 외제차 조심하요”  고의 사고 내 수억 챙긴 조폭 29명 적발 기사의 사진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국민일보DB
부품을 구할 수 없는 낡은 외제차로 교통법규를 위반한 차만을 노려 고의 사고를 낸 뒤 수리비 명목으로 수억원을 가로챈 조직폭력배 29명이 경찰에 적발됐다.

대구 수성경찰서는 27일 신호위반 차량을 골라 사고를 낸 뒤 상대 운전자와 보험회사 직원을 협박해 보험금 100만∼3200만원을 뜯어낸 혐의(공갈·사기)로 박모(29)씨 등 4명을 구속했다.

또 이모(28)씨 등 4명에 대해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심모(28)씨 등 1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달아난 윤모(29)씨 등 2명은 지명 수배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역 한 폭력조직 조직원인 이들은 2010년 5월부터 지난 9월까지 대구에서 불법 유턴 등 신호 위반 운전자를 상대로 102차례 고의 교통사고를 낸 후 미수선 수리비 혹은 합의금 명목으로 9억3500여만 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2002년식 벤츠 350 등 연식이 오래됐거나 단종 돼 부품을 구하기 힘든 자동차로 사고를 내면 상대 보험사에서 쉽게 수리비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노렸다. 범죄에 사용한 외제차 대부분은 폐차 직전의 차량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은 사고를 낸 후 욕을 하거나 문신을 내보이는 등 상대방에게 공포감을 조성했다”라고 밝혔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