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英 ‘현대판 노예’가 이렇게 많다니…기존 추정치의 4배

英 ‘현대판 노예’가 이렇게 많다니…기존 추정치의 4배 기사의 사진
영국에서 ‘현대판 노예’와 같은 열악한 노동에 시달리는 사람이 1만3000명으로 기존 정부기관 추정치보다 4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현지시간) 발표된 영국 내무부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은 강제 매춘을 하는 여성과 소녀, 공장이나 농장·어선 등에서 임금의 거의 받지 못하고 일하는 사람들로 대부분 외국인이다.

이 보고서는 영국 정부가 처음 내놓은 현대판 노예 문제에 대한 공식 자료로, 영국 범죄수사국(NCA)이 지난해 추산한 현대판 노예 2744명에 포함되지 않은 미신고 사례까지 반영한 것이라고 내무부는 밝혔다.

테레사 메이 내무장관은 “사회악인 현대판 노예를 근절하는 첫 번째 단계는 그들의 존재를 알고 직면하는 것”이라며 “그 규모는 충격적이며 긴급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당국자들은 최근 보고되는 현대판 노예 숫자는 증가하는 추세지만 피해자들이 통제 속에서 숨겨져 있고, 경찰에 신고하는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정확한 숫자를 파악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또 피해자는 대부분 루마니아나 폴란드, 알바니아, 나이지리아에서 온 밀입국자들이지만 영국 성인이나 어린이도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영국 의회는 현재 정부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의한 법안을 논의 중이다.

남호철 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