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국 FDA, 남성 동성애자 헌혈 허용하기로

미국 FDA, 남성 동성애자 헌혈 허용하기로 기사의 사진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31년 만에 남성 동성애자·양성애자의 헌혈을 허용할 전망이다.

FDA는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최근 수년간 다른 정부기관들과 협력해 헌혈금지정책과 연관된 과학적 증거를 면밀히 검토한 결과 동성과 성관계를 하는 남성도 (다른 남성과의) 성관계 이후 1년이 지나면 헌혈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절차를 밟기로 했다”고 발표했다고 BBC 등이 전했다.

1년간 제한을 두는 것은, 혈액 검사로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 원인 바이러스인 HIV 감염 여부를 확인하고 B형 간염을 적발하는 데 각각 평균 2∼4주와 2개월이 걸리기 때문이다.

FDA는 내년 초 새로운 헌혈정책 개요를 만들고, 유예 기간을 거쳐 적용할 예정이다.

미국은 에이즈가 창궐한 1983년부터 남성 동성애자의 헌혈을 금지해 성소수자를 차별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영국·호주·스페인 등은 최근 수년간 동성애자 남성의 헌혈을 허용하는 추세로 돌아섰다.

손병호 기자 bhs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